디지털기기 이야기 2011.01.05 21:26

프랑스의 메이커 셀리우스(Celsius)가 만든 휴대폰입니다. 무려 547개나 되는 기계 부품들을 직접 손으로 조립했다고 하는군요.


4년을 걸려서 제작을 했고 시계와 휴대폰을 완벽하게 조화시켰다고 어필을 하고 있군요.
역시 그 말대로 기계식 시계를 내장하고 있고 양변에 기계 부품들이 보입니다.

폴더형 휴대폰인데요 휴대폰에 장착되어 있는 시계는 특허 출원을 한 기술을 사용하여, 휴대폰을 열 때마다 3시간 이용가능한 동력이 제공되도록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그외의 스펙이라면 타이타늄바디/ 2.2 inch OLED 디스플레이 /플래시가 장착된 3.2메가 오토줌 카메라 등이네요. 그래도 요즘 한창 스마트폰 열풍 속에 무겁고 두터운 기계식 피쳐폰이라니 약간 시대를 역행하는 느낌이 듭니다.

역시나 가격은 20만 유로, 우리나라 돈으로 3억원 정도 하며 전세계 46세트 한정이라고 하는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수타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